카메라 질렀습니다!

일전에 카메라를 사려고 고민중이라는 글 (주제는 전혀 다릅니다만 -_-) 을 올린적이 있습니다만...

4만엔짜리 소니 RX100을 지를것이냐, 6만엔짜리 RX 100 M2를 지를것이냐로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던 나날이 흘러.. (그렇게 고민하는 사이, 최근 M3가 나왔더군요;;) 

어쨌든 정말 힘들게 결정! 오랜만에 지름신을 영접하니 어찌나 짜릿ㅋ하시던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_-;;;

...그런데....상자가 좀 크다??!!

 

 

????????

 

 

???????????

 

네. 말 그대로 저질러버렸습니다.

예전부터 사진찍는걸 좋아하긴 했습니다만.. 한국에 있을때는 잔업이다, 술이다, 게임이다 하다보니 찍을 시간도 없고해서, 그다지 깊게 들어가진 않았거든요.

그런데 외국에서 살다보니, 같이 술마시며 떠들 친구도 없고... 아이와 마눌님 눈치에 게임은 반 강제로 끊고...
그렇다보니, 뭔가 취미가 있어야 겠다는걸 팍팍 느끼게 되더군요. 뭔가 "즐길 꺼리"라고 할까요? 아무튼 그런거라도 없으면 외국생활 너무 빡빡해요 ㅠㅠㅠㅠ

 

..라는 핑계로 구입했습니다 -_-;
사실 조금 본격적인 카메라를 살 생각에 조금씩 용돈을 모으고는 있었습니다만, 아직 이 카메라를 살 수 있을 정도의 금액은 아니었는데요. (참고로 카메라 본체, 표준 줌 렌즈, 예비 배터리, 렌즈 보호 필터, 메모리, 스트랩에 기타 등등 해서 거의 30만엔 들었습니다. 한국돈으로 300만원!!!!!우워어어어어어어ㅓㅇㅇ엉)

그때마침 거짓말처럼 보너스가 나온데다가, 게다가 정말 거짓말처럼 싸게 처분하는(이 카메라의 원래 가격에 비교했을 때. 원래는 카메라 본체만 25만엔 정도 하는 녀석이, 거짓말처럼 그때만 19만엔 이었음;;;) 물건까지 눈에 띄는 사태가!!

...

이건 분명, 저를 불쌍히 여긴 신의 뜻이라고 밖에는...(아. 물론 지름신이죠-_-)

 

어쨌든. 에니웨이.

다행히 마눌님도 제가 불쌍했는지(?) 그다지 크게 혼나지는 않았기에, 무사히 살아남아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아직 아이가 작아서, 멀리까지 나기기는 조금 어렵다보니, 거의 집 근처에서 아이사진만 찍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나름데로 정말 외국생활에서 "버틸수 있는 힘"중에 하나가 되어주고 있답니다.
열심히 연습해서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게되면 꼭 보여 드릴께요! :)

어쨌든, 사진블로그도 하나 만들었으니까 구경오세요! (사실 카메라를 지른건, 벌써 4달 전의 이야기 랍니다)

http://kr.studiomaru.info/

 

혹시 일본어에 관심있으신 분은, 사진블로그를 일본어로도 적고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http://blog.studiomaru.info/

 

...

 

이렇게 카메라 자랑(지름 자랑?)만 하고 끝내면 조금 재미 없으니까 부록(?).

제가 구입한 카메라는 소니 제품인데요. 카메라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기회가 되면 따로 다루도록 하고...

아무튼, 이런 "일안 카메라"는 보통 캐논이나 니콘이 대세죠. 이곳 일본에서도 그런 고정관념이 강합니다.
특히 소니는 독특하고 개성있는 제품이 많다보니, 호불호가 명확한 회사라 그만큼 안티들도 많은데요. (가전회사 따위가 본격적인 카메라를 만들 수 있겠어? 식이죠)
그런 각 카메라 회사들의 이미지에 관해 재미있게 설명한 글이 이채널(2ch)에서 눈에 띄길래 번역해 봅니다. (출처가 2ch인 만큼 진지한 글은 아닙니다 ㅋ)

캐논

캐논에게 카메라는 단지 비지니스. 많이 팔리면 장땡. 단지 그것뿐.
프로, 하이아마추어용 카메라는 확실히 좋긴 하지만, 그 이하의 제품들은 브랜드 이미지로 비싸게 팔 생각 뿐.
캐논유저는 그런 네임벨류에 홀려 비싼 카메라와 렌즈를 구입. "프로가 쓰고 있는 캐논이니까. 나쁠리가 없다"
그들에게 선망의 대상은 3대 L렌즈(주: 속어로 EF 16-35, 24-70, 70-200 F2.8L 의 세개를「大三元」라고 부릅니다.)
그저 선망 정도로 그치면 다행이련만... 어쨌든, 그것도 나쁘지는 않다. 한마디로, 주인과 개의 관계. 누구도 손해보지 않는 관계.
(주: 한국어로 "개"라고 하니까 어째 뉘앙스가..-_-;; 그렇지만 나쁜 의미로 쓰인 표현은 아닙니다)

 

니콘

니콘은 좋은 물건을 만들고 살짝 비싼 가격에 판다. "가격이 비싼 이유는 저희의 노력의 대가입니다."라며 사용자에게 인정해 줄 것을 요구함.
니콘 유저는 살짝 비싼 느낌이 들더라도 "안심할 수 있으니까" 기꺼이 구입한다. 모험은 하지 않음. 오직 스트레이트 승부.
그러나 왠지 모를 컴플렉스가 있기 때문에 타사 카메라를 비하하기 바쁨.
다른 회사의 카메라를 사는 녀석들은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들이라고. 카메라는 오직 니콘 뿐이라고.

 

펜탁스

펜탁스는 개발자의 자기만족. 아니, 이미 취미의 영역. "...복잡한건 잘 모르겠으니, 어쨌든 좋은 카메라를 만들면 되는거지?"
게다가 펜탁스 유저도 비슷한 부류. "불만이 있다면 다른 회사 카메라를 사면 되잖아. 캐논이나 니콘에 좋은 렌즈가 얼마든지 있다니까? 어쨌든 우리들은 조금 어둡지만(주: 렌즈 F값 이야기), 금속 재질에 가볍고 사랑스러운 이 렌즈로 만족하고 있으니까."
펜탁스 유저는 질 것 같은 싸움은 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무해함. (주: 2ch에서 난동 피우는건 보통 캐논, 니콘, 소니 유저)

 

소니

소니또한 개발자의 자기만족. 다만, 만족의 지향점이 너무 앞서나가는게 문제. 궁극의 독특함을 추구하는 구도자의 모습.
소니유저는 기대를 너무 훌쩍 뛰어넘는 배신을 당하며 쾌감을 느낀다. (주: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일반적으로 원하고 필요로 하는 것들은 제쳐두고, 어딘가 엉뚱한 부분에서 너무 앞서나가는 느낌으로 변해가는걸 비꼬는 말)
그들에게 소니는 이미 종교나 다름없음. 애초에 캐논이나 니콘과 비교하는것 자체가 틀렸다. 그들은 "남들과 다르다"는걸 중요시 하기 때문. 어쨌든 이 또한 나쁘진 않겠지...

 

시그마

시그마야말로 진정한 구도자. 결코 만족하는 법이 없음. 요령따위는 피우지 않는다. 시그마의 결승점은, "얼마나 팔렸는가"따위의 평범한 기준으로 가늠할 수 있는 곳이 아님.
자신들이 무엇을 목표로 달리고 있는지 조차 잊어버렸다는 사실은 아직 알아차리지 못하고 있음.

 

올림푸스

올림푸스. 성실하게 카메라를 만들어 왔음.
그러나, 누구도 평가해 주지 않았음. 평범한걸 만들어도 안되, 특별한걸 만들어도 안되. 긴 시간 달려왔지만, 캐논이나 니콘처럼 절대적인 위치에 올라서는 것은 불가능 하다는걸 알고 포기했음.
소니처럼 상식을 뛰어넘는 물건으로 세상을 놀라게 하고싶지만 리스크는 지기 싫어함. 결국, 용기가 부족했던 것 뿐.
올림푸스 유저 - 그들은 "올림푸스"라는 이름에 애착은 없음. 어쩌다보니 올림푸스를 사용하고 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님.
주변에 응원해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어디로 가면 좋단 말인가, 올림푸스여.

 

파나소닉

아련한 향수마저 느껴지는 이름. 영광의 시대, 쇠퇴의 시대.. 아무도 모른다.
좋은 카메라인지, 안좋은 카메라인지... 재미있는 물건인지 아닌지.. 그조차도 아무도 모름.
"루믹스"라는 이름의 카메라. 당신이 이 카메라를 발견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울 지 모른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로망"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메라 질렀습니다!  (5) 2014.07.19
퍼가실땐 꼭 출처를 명시해 주세요. 내용 편집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Comments

  1. Favicon of http://thankspecialist.tistory.com BlogIcon thankspecialist 2014.08.24 16:39 신고 address 수정/삭제 | 답글

    일본어 블로그는 구글블로거에서 만든건가요? 스킨이 궁금합니다. 왜blogspot이 아닌가요?

  2. Favicon of http://thankspecialist.tistory.com BlogIcon thankspecialist 2014.08.24 16:46 신고 address 수정/삭제 | 답글

    본의 아니게 한국대붕괴라는 포스팅이 같은 내용을 담고있는것같습 니다. 미안합니다.

    • Favicon of http://greenmaru.tistory.com BlogIcon greenb75 2014.08.26 22:23 신고 address 수정/삭제

      방문 감사합니다!
      그 글은 저도 번역한것 뿐이니 저에게 미안하실 필요는 없죠 :)

      구글블로거 스킨은 어찌어찌 하다보니 이것저것 참고해서 직접 만들었습니다 -_-; (주로 참고한 스킨은 lightblue 라는 공개 스킨입니다.)
      주소는 원하는 블로그 주소가 없어서, 결국 도메인 사서 붙인 거랍니다 :)

  3. Favicon of http://thankspecialist.tistory.com BlogIcon thankspecialist 2014.08.31 21:20 신고 address 수정/삭제 | 답글

    감사합니다. 추석끝나고 오랜만에 일본가게생겼는데,일본에 관한 포스팅 많이 해야겠습니다.

  4. 2014.09.30 17:14 address 수정/삭제 |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1  | 2  | 3  | 4  | ···  | 7  |

티스토리 툴바